김세윤, 광야의 사탄의 시험은 실제가 아닌 환상?
상태바
김세윤, 광야의 사탄의 시험은 실제가 아닌 환상?
  • 임진남
  • 승인 2016.07.19 23:3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경을 왜곡하는 김세윤 교수 1

세윤 교수의 신학의 전제는 역사적 비평이다. 불트만의 역사적 비평신학을 계속 발전시켜왔다. 그러나 불트만뿐만 아니라 이미 예수의 역사적 탐구를 시행하였던 슈바이처나 그 이전의 사람들도 예수 탐구를 시작하여 예수가 단지 하나의 인간으로만 제시한다. 이들에게 예수는 하나님의 아들이다. 그런데 특별하고 선택된 아들이며 고난을 받기 위해 세워진 인간 예수만 그들에게 있다.

그들의 또 다른 특징은 문자비평으로 신학한다는 것이다. 성경은 하나님의 영감으로 기록된 말씀이 아니라고 주장한다. 인간이 개입하여 자신들의 주관적인 생각과 당시 문화적인 상황을 재석하였다고 한다. 그러므로 성경은 정확 무오한 것이 아니다. 그렇기 때문에 김세윤은 성경의 모든 내용들을 역사적 비평과, 문자적 비평으로 재해석하고 있다.

김세윤 교수가 성경을 왜곡하는 증거를 그의 책에서 찾아 독자들에게 알리고자 한다.

먼저, 김세윤은 예수가 세례 요한의 제자라고 주장을 한다. 또한 그는 예수가 하나님의 아들로 선포된 이후 광야에서 자기의 메시아적 과업에 대해 묵상하며 준비 할 때, 환상 중에 체험한 사탄의 시험을 극화하여 성경에서 이야기를 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김세윤 교수는 예수의 광야 시험이 예수의 실제 경험과는 아무 관계가 없는 것으로 본다. 단지 환상 중에 사탄의 시험을 당한 것이다.

이러한 주장은 바로 불트만의 제자인 예레미아스가 하는 주장이다. 김세윤은 사탄이 예수에게 보여준 세계만국을 볼 수 있는 높은 산으로 예수를 이끌고 갔지만 실제로 세상을 다 볼 수 있는 높은 산이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설령 그런 산이 존재한다고 해도 ‘순식간에’ 나라들을 보여줄 수 없었다. 그렇기 때문에 예수가 당한 시험은 예수의 실제적인 경험과는 아무 관계가 없는 단지 환상의 체험이라고 한다.

“많은 학자들은 예수가 자기 제자들에게 들려준 자기 체험에 근거한다고 본다. 그러나 이 시험 기사가 문자 그대로 일어난 사건에 대한 기록이라기보다는, 예수가 하나님의 아들로 선포된 후 광야에서 자기의 메시아적 과업에 대해 묵상하며 준비할 때 환상 중에 한 체험을 극화하여 이야기한 결과일 것이다.”

“예수가 하나님의 아들로서 자신의 소명에 대해 묵상하고 그 사역을 준비 할 때 이 환상의 체험과 같이 사탄이 제시하는 길을 가도록 유혹을 받았는데 그것을 물리치고 하나님께 전적으로 의지하고 순종하여 자기의 메시아적 사명을 완수하려 결심하였음을 엿볼 수 있다.” (김세윤, 예수와 바울. 두란노 42p).

그렇다면 김세윤의 주장처럼 과연 예수가 광야시험에서 사탄으로부터 환상 중에 시험을 받은 것인가? 그의 주장처럼 예수가 환상 중에 시험을 받았다면 예수의 시험은 실제적인 것이 아니라 허구이다. 그리고 자신의 체험을 극화하여(이야기 형식으로 드라마틱하게 전개하는 ) 제자들에게 이야기한 것이므로 사탄의 시험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 단지 예수의 묵상에 대한 결과일 뿐이다.

이러한 김세윤의 주장은 결국 예수가 두 번째 아담으로 자신의 백성들을 구원하시기 위해 창세전에 아버지와 맺은 은혜언약을 부인하는 것이다. 첫 번째 아담의 실낙원도 결국은 허구이며, 극화시킨 이야기일 뿐이다. 사탄의 실제적인 시험을 부정할 뿐 아니라 영적인 존재도 인정하지 않는다. 알프레드 에더스하임은 자신의 책 ‘메시아’에서 예수 그리스도께서 사탄의 시험에 대한 진정성을 훼손하는 자들이 그 당시에도 많이 있었다고 진술하고 있다. 그리고 김세윤처럼 다만 ‘환상’ 이라고 하는 학자들의 주장은 터무니없는 거짓일 뿐임을 증명하였다.

개혁주의 신학은 예수님께서 사탄으로부터 시험을 당할 때, 그것은 외부에서 오는 내적인 시험이었음을 증거한다. 또한 예수의 시험받으신 것을 단지 ‘환상’으로 치부하는 자들의 특징은 결국 예수 그리스도의 신인양성을 부인하는 자들이다. 하나님께서 사탄으로부터 시험을 받는다는 것은 있을 수 없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예수는 하나님이 아니고 단지 선택받은 독특하고 탁월한 인간이다. 김세윤은 예수께서 받으신 사탄의 시험을 예수가 자신의 제자들에게 자기존재에 대해 극화시키기 위해 만들어낸 이야기로 치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신진모 2016-07-20 12:06:22
그리고 김세윤교수는 육적인 눈으로 보이는 것만 믿고 안보이는 것은 다 환상이군요.
기독교는 눈으로 안보이는 것을 믿는 믿음의 종교인 것을 모르는 사람입니다.
즉 성령이 없는 사람입니다.
예수께서는 눈으로 보이는 것만 믿는 것을 표적신앙이라고 꾸짖으셨습니다.
그럼 마귀도 눈에 안보이고 하나님도 눈에 안보이니 다 환상인가요?
자신의 육안으로 천하만국을 못본다하여 하나님도 마귀도 천하만국을 못 본다고 생각하고
천하만국을 환상이라 말하는 김세윤교수는 하나님나라도 환상에 불과할 것입니다.

신진모 2016-07-20 11:52:02
최고의 신학자라고 칭송받는 김세윤교수의 정체를 밝히 드러내신 목사님께 감사드립니다.

참! 기가막히군요. 쇼킹하기까지 합니다.
예수의 광야의 시험이 환상이었다니 놀랍습니다.
저렇게 차가운 이성적인 머리로 신학을 열심히 하였군요.
그러면 에덴동산에서 마귀의 시험을 이기지못하고 선악과를 먹고 범죄한 아담도 환상이었다는 말입니까?
김세윤교수라는 사람은 신학을 열심히하여 교수도 되고 최고의 신학자는 되었지만
성경의 원리는 모르는 사람이군요.

예수께서는 하나님이십니다. 마귀가 감히 시험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우리를 대신하여 중보자로서 죄있는 몸으로 오셔서 우리대신 금식하시고 시험을
받으셨습니다. 그분은 죄가 없으시니 금식할 이유도 시험받을 이유도 세례받을 이유도 없지만
순전히 우리를 대신하여 중보자로서 금식하시고 시험받으시고 세례받으셨습니다.

그리고 아담이 범죄한 것을 회복시키시려 대신 시험받으신 것입니다.
이러한 원리를 모르는 사람이 신학박사이며 교수이며 최고의 신학자로 칭송받는다니
놀랍고 답답합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