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6 15:32 (월)
이제는 신학교들의 교육과 운영 방식이 크게 변해야 한다
상태바
이제는 신학교들의 교육과 운영 방식이 크게 변해야 한다
  • 최덕성
  • 승인 2022.06.04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든콘웰신학교 캠퍼스 매각하기로, 보스턴으로 이전
12

고든콘웰신학교 캠퍼스

고든콘웰신학교의 등록 수 감소, 예산 적자, 교수진 및 교직원 감축의 수년간 이어졌다. 이 학교는 미국 매사추세츠 주 해밀턴에 있는 102에이커 규모의 주(main) 캠퍼스를 매각하기로 결정했다. 이 역사적인 복음주의 신학교는 보스턴 캠퍼스로 이전할 계획이다. 플로리다와 노스캐롤라이나 캠퍼스에서는 위성 캠퍼스를 계속 운영하고 온라인 학위 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다.

총장 스컷 선퀴스트은 CT와의 인터뷰에서 이 대담한 움직임이 성공한다면 신학교는 “30년 동안보다 더 나은 재정적 기반을 갖추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해밀턴 캠퍼스는 로마가톨릭교회 카멜회 수도사들이 소유했던 땅과 시설이다. 보스턴 메트로 지역 외곽의 언덕 위에 있다. 부동산 평가액은 약 5,400만 달러이다. 이 신학교는 화요일에 해밀턴 시의회와 지역변화에 대한 논의를 시작할 예정이다. 시와 주민들이 해당 부동산을 상업 지구로 배치하는 데 동의하면 부동산 가치는 크게 증가할 수 있다.

부동산 매각으로 얻은 돈은 신학교 기금으로 사용된다. 이를 통해 신학교는 보스턴 캠퍼스의 교실과 사무실 공간을 임대하고, 채워지지 않은 자리에 몇 명의 교수진을 다시 고용하며, 학생의 등록 수를 크게 늘리지 않고도 학교를 유지할 능력 가질 수 있다.

총장은 "우리는 성장할 계획이다. 우리가 안정을 유지할 수 있다면 많이 성장은 필요 없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신학학위인준과 평가를 하는 기구(The Association of theological Schools)의 데이터에 따르면 고든콘웰의 등록 학생은 2012년 1,230명에서 2021년 633명으로 감소했다. 세금 기록에 따르면 2016년부터 2019년까지 학교는 매년 $600,000에서 $240만 사이의 적자로 마감했다.

이러한 문제는 고든콘웰 신학교만의 문제가 아니다. 미국에서 출산율 감소와 세속화 증가로 많은 신학교가 등록 감소에 직면해 있다. Z세대는 밀레니얼 세대보다 약 400만 명이 적고, 1996년 이후에 태어난 사람들의 44%는 종교 전통에 동의하지 않는다. 26세 미만의 사람들 중 약 4분의 1만이 일주일에 한 번 이상 종교 예배에 참석한다.

복음주의 신학교도 복음주의 내부의 긴장과 분열과 씨름하고 있다. 고든콘웰은 미국에서 가장 큰 교회 중 하나이며 팀 켈러 목사, 마크 데버, 케빈 디영, 맥쿨리, 버틀러 배스, 벤 위서링톤을 비롯한 저명한 기독교 지도자들을 배출했다.

고든콘웰신학교는 풀러신학교, 트리니티복음주의신학교와 함께 20세기 복음주의를 정의하고 형성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 그러나 세 학교는 2010년대와 2020년대의 인종, 젠더, 학대, 섹슈얼리티 및 험난한 정치적 선택에 대한 양극화 논쟁 속에서 교회, 기부자, 예비 신학생들의 신뢰를 유지하기 위해 각각 고군분투했다.

트리니티 복음주의신학교는 올해 지출에서 거의 100만 달러를 삭감하여 재정 위기에 직면하여 여러 교수직을 없앴다. 풀러신학교는 2018년에 3개의 위성 캠퍼스를 폐쇄하고 다음 해에 캘리포니아 패서디나에 있는 부동산을 매각하기로 결정했다. 계획된 이전은 학교가 이전에 시와 체결한 개발 계약으로 말미암아 차단되었다.

고든콘웰 신학교의 차기 총장으로 저명한 풀러 선교학자 임명 스캇 선퀴스는 최고의 신학교를 이끄는 세 번째 글로벌 선교 전문가가 될 것이다. 2019년에 총장이 되었을 때 뉴잉글랜드고등교육위원회는 그에게 신학교가 “기관 자원에 대한 위원회의 기준을 충족하지 못할 위험에 처해” 있다고 알렸다. 향후 2년 동안 총장은 약 120만 달러의 비용을 절감하여 일부 직원과 교수진을 제거하고 여러 교수직을 공석으로 남겼다.

이 학교는 또한 생계를 유지하기 위해 일부 학생 아파트와 20에이커의 재산을 매각했다. 그러나 이러한 조치는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거나 학교를 앞으로 지속 가능한 위치에 두지 않았다. 총장 선퀴스트는 CT와의 인터뷰에서 "이런 식으로 계속해서 뼈를 깎는 기관을 운영할 수는 없다"라고 말했다. “성공으로 가는 길을 막을 수는 없다. 재배치와 같이 극적이고 급진적인 일을 하거나 점진적인 삭감을 하다가가는 죽는다”고 했다.

학교 행정당국은 학교 재정을 평가했을 때, 1969년에 신학교가 설립된 이래로 신학교가 있었던 해밀턴의 102에이커를 유지하는 데 상당한 비용이 들었다고 한다. 그 위치는 예전처럼 신학생들을 잘 섬기지 않는 것 같았다. 현재 해밀턴 캠퍼스에서 공부하는 학생들의 60 퍼센트가 통학을 한다. 많은 사람들이 보스턴에 살기를 선택한다. 고든콘웰은 또한 2017년에 완전한 온라인 학위 프로그램을 제공하기 시작했다.

더 많은 신학생들이 해밀턴에 발을 들여놓지 않고 학위를 취득하는 것을 보았다. 캠퍼스는 이 학교의 가장 큰 자산이었습니다. 적어도 서류상으로는 말이다. 그러나 신학교 지도자들은 그 자산이 부채가 되고 “돈을 우리에게서 빼앗아 갈 것”이라고 걱정했다고 총장이 말했다.

학교 행정당국은 노스캐롤라이나 주 샬럿으로 이전하는 것을 고려했다. 그러나 궁극적으로 고든콘웰은 뉴잉글랜드에 대한 깊은 연결과 헌신을 잃고 싶지 않다고 결정했다. 이 학교는 보스턴에 정착하여 다양한 교회와 연결을 구축하고 발전시킬 수 있었고 보스턴 메트로 지역에서 학생들을 더 쉽게 끌어들일 수 있었다.

총장 썬퀴스트에 따르면 시내의 특정 위치에 정착하지는 않았지만 지하철 6~8개 노선이 갈 수 있는 사무실을 임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야간 및 주말 수업을 제공하는 학교의 도시 목회 교육 캠퍼스는 보슨턴 시내지역 록스버리에 있다.

총장은 이 신학교가 설립 뿌리로 돌아가기 위해 보스턴으로의 이전을 추진하고 있다고 했다. “우리는 우리의 유산과 소명 의식에 기대고 있다”라고 말했다. “우리의 필수 DNA는 항상 다양하고 도시적이었다. 우리는 이 내장 및 수집 모델을 가지고 있으며 사람들이 있는 곳으로 교육을 제공하고자 한다.” 해밀턴 교정을 포기하고 보스톤으로 완전히 전환하는 데 몇 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상 "Gordon-Conwell to Sell Main Campus, Move to Boston," Christianity Today, 2022년 5월 17일 기사, 초벌번역)
 

복음전도자, 목회자, 설교자를 양성하는 신학교의 임무는 영구적이다. 우리의 방식은 변할 수 있고 변해야 한다. 유유미션은 브레드유니버시티 플랫폼으로 건물없는 대학, 건물없는 신학교, 가난한 나라의 전도자 양성 목적의 유비쿼터스, 인공지능, 메타버스 방식의 교육을 시행하고 있다. 학습(learning process) 검증 결과 성공적임을 확인했다.

 

최덕성 교수의 리포르만다에서

최덕성 교수는 고신대학교, 리폼드신학교(M.Div, M.C.ED), 예일대학교(STM), 에모리대학교(Ph.D)에서 연구하였고, 고려신학대학원의 교수였고 하버드대학교의 객원교수였으며, 현재는 브니엘신학교의 총장이다. ‘신학자대상작’으로 선정된「한국교회 친일파 전통」과 「개혁주의 신학의 활력」,「에큐메니칼 운동과 다원주의」을 비롯한 약 20여권의 귀중한 신학 작품들을 저술하였다. 신학-복음전문방송 <빵티비>(BREADTV)의 대표이며, 온라인 신학저널 <리포르만다>(REFORMANDA)를 운영하며 한국 교회에 개혁신학을 공급하기 위해 정열적으로 활동하고 있는 신학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