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9 02:05 (일)
부정확한 제보로 말미암은 기사로 인해 노승수 목사께 사과드립니다.
상태바
부정확한 제보로 말미암은 기사로 인해 노승수 목사께 사과드립니다.
  • 정이철
  • 승인 2019.01.31 09:09
  • 댓글 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승수 목사가 정이철 목사와 서철원 박사를 안셈-피스카토에 비유하였다는 제보에 근거한 기사로 인해 노승수 목사님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앞으로는 제보에 대해 좀 더 신중하게 확인하도록 하겠습니다. 제보하신 분이 이 기사를 보았음에도 제보의 확실성에 대한 말이 없었다는 것은 저로서도 매우 혼란스러운 부분입니다. 그러나 그 싸이트를 출입하신 다른 분이 노승수 목사와 함께 그곳에서 활동하는 다른 분이 올린 글이라고 말하고 있으니, 속히 사과하고 기사의 노출을 제한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됩니다. 

확실성을 확인할 수 없는 제보게 근거한 기사로 인해 피해를 보신 노승수 목사에게 이 점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 한편으로 노승수 목사 본인이 운영하는 곳에서 벌어진 일이고, 또한 자신이 아는 사람이 한 일이므로 자신과 전적으로 무관하다고 할 수는 없을 것입니다. 

앞으로 더욱 주의하겠으니, 계속 바른믿음의 문제 제기에 대해 진실하게 대처하여 주시기를 바랍니다. 

 

2019. 2. 3일

 

바른믿음 대표 정이철 목사 올림 

 

학적 입장을 밝히도록 요구할 것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올바를믿음 2019-02-01 09:51:12
딱 봐도 자기가 질문하고
자기가 답한거네 ㅋㅋ

이창모 2019-01-31 15:15:53
노승수 목사의 주장은

십자가 이전의 죄인인 인간은 이미 지은 죄에 대한 죄책의 해결은 십자가 이전이므로 불가능하다할지라도, 그럼에도 십자가 이전의 예수님의 능동적 순종이 인간에게 전가될 수 있다면, 십자가 이전의 인간도 죄인인 채로, 현재에서 예수님과 동일한 능동적 순종, 즉 율법을 예수님과 동일하게 완전하게 순종할 수 있다는 것이 된다.

이것은 성경이 아니라 인간의 사유이다.
이것은 개혁주의 신학처럼 보이는 다른 신학이다.
이것은 십자가를 교묘하게 폄훼하는 김성로의 사유에서 나온 부활론과 김요한의 사유에서 나온 지렁이의 기도와 또 유석근의 사유에서 나온 알이랑 민족과 다르지 않게, 십자가를 교묘하게 폄훼하는 또 하나의 이단 사상이다.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죄인의 구원은 과거, 현재, 미래의 죄까지 완전하게 구속하실 수 있는 십자가의 피(예수님의 대속 제물 되심)의 능력이며, 예수님의 능동적인 순종은 죄인의 구원을 위한, 흠이 없어야 하는 대속 제물의 필요조건이다.

십지가로 구원받은 하나님의 자녀가 하나님의 자녀다운 능동적인 순종의 삶을 살 수 있는 것은 십자가 이전의 예수님의 능동적인 순종으로 인한 것이 아니라 십자가 이후의 예수께서 보내주신 하나님의 자녀 안에 내주하시는 성령의 능력으로 말미암는다. 따라서 하나님의 자녀의 능동적인 순종도 결국 삼위 하나님의 은혜 없이는 불가능하다.

하나님의 자녀의 능동적인 순종은 죄의 문제를 해결하는데 관여하는 그 무엇이 아니라, 죄의 문제를 해결 받은 자의 삶에서 나타나는 하나님의 자녀라는 움직일 수 없는 증거이다

약속 2019-01-31 21:01:50
사견입니다만 그리스도 복음의 중심에서 만 코맨트 할려고 하니 오해 말아 주십시요.
1.순종을 정의 해보면 행위로 하나님께 영광이 되는 것은 아무 것도 없습니다.
순종잘해서 하나님께 영원한 것을 선물로 받는 것도 없고 살아 가면서 선물 받는 것도 없습니다.
만약그렇다면 순종해서 영원한것을 받아 낼려고 하는 행위입니다. 차라리 능력의 행위로 자신이 영원한 것을 창조해서 소유 하면 될텐데 무능해서 포기하고 하나님께 잘보이거나 이쁜짓해서 인정받아서 받아 낼려고 한다고 밖에 해석이 않됩니다.
이러한 점을 고려해보고 다시 정의 해보면 순종은 이미 그리스도로 받았기 때문에 하는 일체의 행위 입니다.
그래서 성도가 하는 순종의 행위는 그리스도의 영원한 복이 무었인지 누리고 그 복을 즐거워하면서 이웃에게 나누는 행위가 순종입니다.
이것이 복음이고 순종의 참정의라 믿습니다. 그리스도만 전하는 것이 순종의 순수성입니다.

2.적극적 순종이란 말은 황당한 말입니다. 즉, 율법으로 살아서 의를 만들어 내면 참 순종이 된다는 말이기 때문에 성도가 그리스도이름으로 살지 않고 율법의 삶을 계속 살아야 된다고 강요하고 있습니다.
즉, 복음이 아닙니다. 유대주의이고 율법주의 사상입니다.

3.그리스도는 율법을 세상에서 지키기 위해 오신 분이 아닙니다. 더욱 자신을 세상가운데서 스스로 구원하려고 오신 분도 아닙니다. 왜냐하면 율법보다 더 완전한 그리스도의 법의 실체이고 자신을 삶으로 드러내신 분 이시기 때문입니다. 율법보다 더 완벽한 사랑의 법과 생명의 성령의 법이 증명합니다.
즉,율법은 범죄만 드러냅니다. 사람속에 죄가 있다는 것을 추측하게만 합니다. 속의 죄문제는 거론이 없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사람속에 있는 아직드러나지 않는 죄때문에 천국에 못간다고 증거 했습니다.
자신이 범죄로 드러나지 않은 죄까기 지적하신 것입니다.
우리를 구원하지 못하는 무능한 율법으로 부터 예수 자신만이 범죄와 내면의 죄해결을 위한 속죄제물이 되기 위해 오셨다는 말씀을 하신 겁니다. 이점을 바울도 지적하면서 사망의 법아래 사로 잡혀 간다고 했습니다. 그래서 곤고한 자라고 했는데 어찌 적극적으로 순종한다고 해서 무한히 샘솟듯하는 죄를 생기지 않게 한단말입니까? 죄짓지 않기 위한 마음까지 순종은 절대 못합니다. 또 범죄하지 않기 위한 순종도 날마다 율법을 어기는 일이 태반이니 불가능하지요.

그렇기 때문에 예수님은 율법을 위해 오신 분이 아니고 자신의 구원을 위해 오신 분도 아니며 우리보고 이제는 구원해 줬으니 율법을 더욱 잘지킬수 있다고 말해 주시는 분도 아닙니다.
성령의 법이 민감하게 지적해주시는 마음속 죄까지 고백하게 하시고 그리스도로 사죄의 죄 확신하고
사랑의 법아래서 그리스도를 따라 사는 새생명의 삶의 원리를 삶만 있을 뿐입니다.

4. 이러한 성도의 삶은 이미 받은것이 영원한것이고 더이상 이보다 좋은 복이 없다는 것을 말해줍니다.
바로 그리스도가 영원한복이되시고 영원한 만족이기에 누리고 나누는 세상의 삶을 살라는 것이지요.
천국이 약속되었는데 이는 결코 중간에 변하는 일이 없으며 삶가운데 영원한 감사와 기쁨 또 쉬지않는 소망의 기도로 확인하면서 살게 되는것이 랍니다. 드러나지 않은 죄까지도 용서해 주셨는데 자기 의를 쌓는다고 율법가운데 헤메이는 종교인들과 비교가 되겠습니다. 성령이 생명의 법과 사랑의 법은
우리성도를 날마다 순간마다 내면의 죄가 생각날때 마다 그만큼의 사랑의 삶을 살게 합니다.
나누고 누릴때마다 그만큼의 소망의 확신을 더하게 됩니다. 율법으로 확신을 더하는 것은 전혀없습니다.
왜냐면 복음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한개라도 율법으로 살아야 한다고 한다면 그리스도는 헛 죽으셨습니다. 다시내려오셔서 또 죽어 주십시요.라고 말하지 말라고 고린도서에서 증거하고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2019-02-04 00:42:14
앞으로는 주변사람들의 전화 문자등의 정보만 가지고 기사를 쓰지마시고 사실을 꼭 확인하시고 쓰시기바랍니다

증인 2019-01-31 21:44:34
노승수 목사의 예수님이 자기를 구원받게 하려고 율법을 지켰다는 능동적 순종의 사상은 참 충격적입니다. 사람들이 글을 쓰다가 실수로 표현을 잘못 할 수도 있기는 합니다. 그러나 노승수 목사의 말을 능동적 순종이라는 신학사상을 나름 깊이 묵상하고 생각하면서 한 말이 분명합니다. 신학을 잘못하면 이럴 수도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