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6 15:01 (월)
조엘 비키, 능동적 수동적 측면은 절대로 분리되지 않는다
상태바
조엘 비키, 능동적 수동적 측면은 절대로 분리되지 않는다
  • 정이철
  • 승인 2019.02.26 23:44
  • 댓글 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참담하네요 2019-02-27 06:34:47
"비록 이 교리를 반대하는 어떤 개혁파 신학자들이 존재해왔지만, 그리스도의 능동적 순종은개혁파 신학의 주류와 확실히 우리 PRTS의_모든_교수들의 입장입니다. 우리는 존경하는_프롱크 목사님을 이런 입장에서 분명히 지지합니다. 칼뱅은 이렇게 말했습니다.

“그리스도의 순종은 우리에게 그것이 마치 우리의 것처럼 여겨진다.”

벨기에 신앙고백서는 믿음에 대해 이렇게 말합니다(22장).

“오직 우리가 그리스도를 우리의 의로 받아들이는 도구이다”, “그리스도는 자신의 모든 공로와 자신이 우리를 위해 우리를 대신해서 행하신 모든 거룩한 일들을 우리에게 전가하신다.”"


이런 말의 의미는 이해하고 글을 올리시나요?

위의 것이 그리스도의 능동적 순종의 의의 전가를 지지하는 것은 어느정도의 지적 수준이면 이해가능한 일일텐데...

바르게 가자 2019-02-27 04:34:11
패북이서만 공개해도 좋다 하셨다니 우선 비공개로 하시고 허락을 얻어 다시 올리시는 것이 어떠신지요.

증거 2019-02-27 02:02:23
"칭의는 죄를 씻는 일(the remission of sins)과 그리스도의 의를 우리에게 전가시키는 일(the impuation of Christ's righteousness)에 있다고 말할 수 있다"(칼빈)

정 목사의 말이 곧 칼빈의 말이네요. 율법을 지키신 그리스도가 십자가에 달려 죽으심이 우리의 칭의이고 속죄라고 정목사는 처음부터 주장하였거든요. 그러너 여려분들은 율법준수에서 칭의가, 십자가에서 속죄가 나왔다고 하고 ...

증거 2019-02-27 02:00:41
당연히 지지하겠지요. 그 학교는 그 노선으로 가는 학교니까요. 그리고 지금 님들이 주장하는 두 가지 분리, 즉 율법순종으로 칭의를 얻고 십자가로 속죄를 얻었다는 분리된 주장을 조엘 비키께서 인정하시던가요? 그것도 중요한 부분이지요. 그리고 정 목사의 주장처럼, 능동적 순종의 의의 전가 교리의 성경적 근거를 알려 달라고 하세요. 인간의 유추와 사변으로 만든 교리에 근거하지 말고 ...

잘 좀 아시고 2019-02-27 01:09:48
프롱크목사님을 지지한다 하셨습니다. 정이철목사님이 프롱크의 주장 “그리스도의 능동적 순종의 의의 전가”를 비판하셨기 때문이지요!!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