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4 12:26 (화)
로이드 존스도 두 사도의 안수가 성령세례를 일으켰다고 했다
상태바
로이드 존스도 두 사도의 안수가 성령세례를 일으켰다고 했다
  • 정이철
  • 승인 2017.09.14 08:22
  • 댓글 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울처럼 2018-10-27 02:09:56
요한의 물 세례는 회개의 세례로서 그리스도의 오심을 예표하는 예비적인 성격을 갖는다. 그러나 요한의 세례라 할지라도 성령의 세례와 마찬가지로 '아들 삼으심’(養子)과 ‘새 생명의 얻음’(重生)의 표시였다. 왜냐하면 요한의 세례 역시 성령께서 양자 삼으심과 중생하게 하심의 결과로써 얻어지기 때문이다. 요한의 세례 역시 성령의 세례와 마찬가지로 물과 성령의 세례이며 세례 받은 이는 새로운 시대 속으로 진입한다는 표이다. 따라서 이 두 세례는 전혀 다르지 않으며 하나의 세례이다.(J. Calvin, 사도행전 II, p.206-207).

아볼로 2018-10-27 00:41:45
반복적인 성령세례가 왜 토론의 주제가 되어야 합니까?
성령세례에 관한 오해들이 심하십니다.

성령세례는 보혜사 성령이 구원받은 성도에게 임하시는 첫 사건을 말 합니다.
신랑신부의 첫날밤으로 이해하면 정확합니다
성령충만은 보혜사 성령이 구원받은 성도에게 임하는 사건 후에 계속하여 성령으로 재충만하시는 사건을 말합니다
신랑신부가 첫날밤을 치루는 사건이 성령세례라면, 부부가 평생을 해로하며 평생토록 나누는 사랑 사건을 성령충만으로 이해하면 정확합니다

결혼한 부부가 첫날밤만 치룹니까? 그러면 부부가 아닙니다
성령세례를 받고 성령충만의 경험이 없는 자는 신학적으로 배교한 상태입니다.

아볼로 2018-08-23 04:28:04
요한의 세례는 믿음으로 그리스도이신 예수를 주로 영접하는, 구원받는 세례입니다. 마가의 다락방 이전에는, 불과 성령으로 세례를 주시는 본인이신 예수님에게 임하신 성령세례 외에 다른 성령세례가 없었습니다.

"오직 성령이 너희에게 임하시면 너희가 권능을 받고 예루살렘과 온 유대와 사마리아와 땅 끝까지 이르러 내 증인이 되리라 하시니라" 성령세례가 너희(믿는이)에게 임하시면 믿는 이가 권능을 받고 땅 끝(말세)날에 예루살렘과 온 유대와 사마리아와 땅 끝까지 이르러 내 증인이 되리라, 하셨습니다.

"너희가 권능을 받"는다는 말씀은 요엘 선지자의 예언이 실현된다는 의미입니다. "하나님이 가라사대 말세에 내가 내 영으로 모든 육체에게 부어 주리니 너희의 자녀들은 예언할 것이요 너희의 젊은이들은 환상을 보고 너희의 늙은이들은 꿈을 꾸리라 그 때에 내가 내 영으로 내 남종과 여종들에게 부어주리니 저희가 예언할 것이요"

성령세례는 결혼한 부부의 첫날밤의 경험이며, 성령충만은 부부가 평생동안 해로하는 경험입니다.

"요한은 물로 세례를 베풀었으나 너희는 몇 날이 못되어 성령으로 세례를 받으리라 하셨느니라" 주께서 약속하신대로 마가의 다락방에 보혜사 성령이 임한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부활하시기 전에 너희가 몇날이 되어 '성령충만' 받겠다 하시지 않고, '성령세례'를 받겠다 하셨음에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뿌리를 파야합니다. 2017-09-16 07:24:26
성령론은 기독교 신앙이해를 무속화시킬 수 있는 중요한 부분입니다. 다른 면에서 로이드 존스 목사님이 훌륭했다고 해고, 성령론에서 큰 실책을 범하여 오순절 파에게 힘을 싫어주고, 은사주의자들에게 힘을 싫어준 과오는 절처하게 알려져야 합니다. 그래서 불건전한 자들이 로이드 존스의 글을 인용할 때, 사람들은 이미 준비하고 방어할 수 있습니다.

기독교인2 2017-09-16 00:24:43
나도 로이드 존스 목사의 성령론, 정확히 말하면 "성령 세례론"에 문제가 있음을 인정합니다.
그러나 로이드 존스 목사가 "잘못된" 성령론으로 인해 그렇게 함부로 무시되거나 그 가치가 훼손되지 않기를 바랍니다. 대부분의 신자들은 "로이드 존스"에 대해서 잘 모릅니다. 설령 안다고 해도 피상적입니다. 교각살우의 우를 범하지 않기를 바랍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