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5 12:48 (금)
김충수 신부, 목사들의 로만 칼라 입는 것 보니 세상이 거꾸로 돌아간다
상태바
김충수 신부, 목사들의 로만 칼라 입는 것 보니 세상이 거꾸로 돌아간다
  • 정이철
  • 승인 2020.06.13 12:15
  • 댓글 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동사리 2020-06-20 10:31:22
아이돌에 빠지면 의복이 아이돌을 닮아가기 시작합니다. 무엇인가 유행하고 그것을 받아들이면 자신의 삶의 어느 부분에 적용되기 시작합니다.

로만칼라 또한 그것으로부터 무엇인가에 영향을 받았기에 나타나는 증상이 아닐 수 없습니다.

로마카톨릭은 같은 용어를 사용하는 우상숭배하는 이교집단입니다. 본질적으로 완벽하게 다릅니다.

뭐만 나오면 본질이 더 중요하단 본질타령은 결국 자신의 주장을 관철시키려는 수작에 불과합니다. 본질을 그렇게 중요하게 여긴다면 다른 이방종교의 복장으로 본질이 가려지는것은 왜 우려치 않는가?

왜 굳이 그 복장만이 편하다며 분열이 일어나고 누군가 실족해도 추구하는가? 그렇게 본질이 중요하다 여긴다면 분열을 야기하는것을 버리는것이 본질이 추구하는것이 아닌가?

앤드류 2019-02-28 08:25:22
본질이 중요한것 아닌가요? 저는 어떤 옷을 입느냐에 따라 마음 가짐도 달라집니다. 친구들과 놀고싶을때는 껄렁껄렁한 옷을 입고 싶고, 학구적으로 보이고 싶을 때는 정장을 잘 차려입습니다. 썬글라스만 하나 써도 사람의 행동이 달라진다는 연구결과도 있습니다.

목회자로써 조금더 하나님 앞에 거룩하고 정결하게 서기 위한 마음 가짐으로 입는 거라면 문제가 없다고 생각됩니다. 저같으면 그런 옷을 입음으로써 성도들 앞에서나 비신자들 앞에서도 행동을 더 조심하게 될것도 같습니다.

천주교에서 입던 스타일의 옷이니 그걸 입으면 무슨 악한 거라고 말하는 식이라면, 목회자가 가죽자켓도 청바지도 입으면 안될것 같네요.

하나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사랑하는 것이 기독교의 본질이 되어야지.. 쓸데없는 일에 시간 쓰지 마시길 바래요.

지나가다가 2018-11-09 03:22:11
목사나 신부나 교황이나 제사장이 아니다.

김 명희 2018-11-09 03:19:53
여러 잡신우상 섬기지 말고 회개하고 예수 믿어라. 교황은 하나님의 대리자가 아니다.

할렐루야! 2018-09-02 12:34:11
천주교 신부들의 로만칼라가 정결의 상징이라구요? 그런 옷 입으면 정결해지나요? 그런데 그런 옷 입는 신부들이 왜 그렇게 성추행을 많이 한답니까? 그리고 이 글에서 정이철 목사님이 말하는 것은 다원주의 명상 영성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로만 칼라를 입는다는 공통적인 특징이 있다는 것인데, 그것이 천주교 신부들의 옷을 따라가는 것이라서 눈여겨 보아진다는 것입니다. 동의되는 내용입니다. 그런 옷 입는 사람이 제 대로 목회하는 것 못 보았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