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1 08:21 (수)
WEA는 이단 안식일 교회를 받아들이려고 하는 시도한다
상태바
WEA는 이단 안식일 교회를 받아들이려고 하는 시도한다
  • 서철원
  • 승인 2021.03.23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 WEA와 안식일교회의 합동을 위한 접촉

2006년 8월 8-11 사이에 WEA와 안식일교회가 합치기 위해 체코 공화국의 수도 프라하에 있는 유럽 침례교회 신학교에서 안식일교회 대표신학자들과 WEA의 대표간에 신학적 대화 모임을 가졌다. 2007년 8월 6-9 기간에 안식일 교회 대표신학자들과 WEA 간에 신학적 대화모임을 가졌다.

두 대표간의 모임은 우호적인 그리스도인의 친교의 분위기 가운데 열렸다고 한다. 특히 그간 두 조직 간에 역사적으로 진행되었던 친교와 신뢰와 협동에 근거해서 이 모임이 진행되었다고 한다.
 

2. 두 조직의 대화 목적

1) 서로의 믿음조항들과 사역하는 방법, 지역교회와 연맹 간에 협력 방안 모색

2) 세속주의와 비기독교적인 종교들과 이념들의 전 세계적인 성장이 그리스도인들로 그리스도에 대한 증거를 하도록 하는 도전이 되므로 이에 합당한 대응을 마련하려고 함임
 

3. 두 조직의 공동 신앙

1) 양쪽 대표들은 두 조직이 광범위하게 공동 신앙조항과 영성을 가짐을 확인하고 기뻐하였다. 안식일 교도들은 WEA의 신앙진술을 구독한다고 인정하였다.

2) 안식일 교도들은 하나님의 말씀의 최고 권위를 완전히 수납하고, 삼위일체, 그리스도의 신성과 인성을 인정하고 그리스도만 믿음으로 구원 받음을 받아들이고, 기도와 개인적 회심과 성화의 중요성을 받아들인다. 그리고 그리스도의 임박한 재림의 복된 소망과 최종심판을 소중히 여긴다. 그러나 재림의 시기는 정할 수 없다고 한다. 이런 합의는 안식일 교회의 교리들을 완전히 왜곡해서 가식적으로 합의한 것일 뿐이다.

3) 안식일 교회는 전통적인 믿음의 도리를 다 부정하는 이단

A. 안식일 교회는 전통적인 근본교리들을 다 부정하는데 WEA는 안식일 교회가 종교개혁의 성경적 교리들을 다 받아들인다고 거짓 진술을 하고 있다.

B. 성경의 권위; 엘렌 G. 화이트의 글보다 성경이 훨씬 낮음

안식일 교회는 하나님의 말씀보다 엘렌 G. 화이트의 글을 성경보다 더 권위가 큰 것으로 받는다. 그런데도 하나님의 말씀의 권위와 지상권위를 받는다고 거짓 진술을 하고 있다.

C. 안식일 교회는 삼위일체 교리와 하나님의 성육신의 교리 다 부정

그리스도를 미가엘의 성육신이라고 하므로 삼위일체 교리와 하나님의 성육신의 교리를 다 부정하는 이단 종파이다. 그런데 그리스도교의 근본교리를 다 받는다고 거짓 진술을 하고 있다. 그들은 예수 그리스도룰 천사장 미가엘의 성육신으로 보므로, 신성과 인성으로 구성되었다는 것이 성립하지 않는다.

D. 안식일 교회는 이신칭의를 부정하고 행함으로 구원 받음을 주장

지금은 그리스도가 내적 성전에 들어가 구원 얻음에 합당한 자들을 고르고 있다. 이렇게 골라내는 데 합당한 자격이 있는 자들만이 구원 얻는다고 주장한다.

이런 이단 안식일 교회를 받아들여 무슨 유익을 보겠다고 WEA는 이 교단을 회원으로 받아들이기 위해 열렬히 노력하고 있는가?
 

2019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WEA 총회 모습
2019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WEA 총회 모습

 

4. 두 조직 간의 차이점들 인정

1) 안식일 교회는 안식일 준수를 고집

두 단체는 근본적인 진리에 대해 일치한다고 해도, 안식일 문제에 대해서는 일치하지 못한다. 종교개혁교회들이 다 일요일을 주일로 지키고 주장하여도, 안식일 교회는 구약의 안식일이어야 한다고 고집한다.

그리스도의 구속사역으로 구약이 완성되어 부활의 날에 주를 찬양하고 경배하며 안식하는 진리를 안식일 교회는 알지 못하고 있다.

2) 안식일 교회는 하늘 성소를 고집하고 재림 전 심판을 주장함.

주의 구속사역과 부활로 속죄가 완전히 이루어졌으므로 하늘 성소에서 다시 제사할 필요가 전혀 없다.

재림 전 심판은 성경적 근거가 전혀 없다. 그리스도의 구속사역으로 신자들이 다 속죄를 받았는데 재림 전에 무슨 심판이 필요한가?

3) 엘렌 G. 화이트의 권위를 인정해야 한다고 주장.

엘렌 G. 화이트의 글들이 성경의 권위에 종속하지만, 화이트의 권위 있고 영감된 역할을 인정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안식일 교회는 성경의 완전성과 충족성을 부정한다. 성경 계시가 완전히 이루어졌고, 구원에 필요한 모든 조항들이 다 계시되었으므로 어떤 다른 계시의 원천을 찾을 필요가 전혀 없다. 화이트의 권위를 강조하면 결국 성경이 필요 없다는데 도달한다.
 

5. 두 조직이 서로 협동할 것을 다짐함

두 조직이 서로 협동하므로 종교적 자유, 관용, 선의지, 상호존경의 원리가 우세하게 해야 한다고 합의하였다. 형제 우애가 토론 내내 우세하였다. 서로를 형제, 자매로 여기게 되었다.

서로 협동하여 기도와 성경공부와 성서공회에 동참하였고, 종교적 자유를 지키며 그리스도인의 사랑과 교제를 필요한 영역에 확대하기로 합의하였다.

또 두 조직이 신학적 토론을 진행하기로 합의하였다.
 

6. WEA의 신앙진술

안식일 교회와 토론 후에 WEA는 다음과 같이 신앙진술을 하였다.

1) 성경: 원래 하나님이 주셔서 신앙과 행동에 있어서 영감된 유일한 최상의 권위임

2) 하나님: 아버지와 아들과 성령 안에 영원히 존재하심

3)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 육체 안에 나타나신 하나님이시고, 동정녀에게서 출생하셨다. 죄 없으신 인간 삶을 사셨다. 그의 신성에 의해 기적들을 행하셨다. 대속적이고 속량하시는 죽음을 죽으셨다. 그는 육체로 부활하시고, 승천하셨다. 중보사역을 진행하신다. 권능과 영광으로 그가 친히 다시 오실 것이다.

4) 죄인의 구원: 주 예수 그리스도의 흘리신 피로 말미암아 죄인들이 구속받는다. 선행과 상관없이 믿음으로만 또 성령의 중생시키심으로 구원 받는다.

5) 성령: 성령의 내주로 믿는 자들이 거룩한 삶을 살 수 있다. 또 성령의 내주로 주 예수 그리스도를 증거하고 그를 위해서 일한다.

6) 교회의 하나임: 모든 참된 신자들 곧 그리스도의 몸인 교회의 통일

7) 만인의 부활: 믿는 사람들은 생명의 부활로 구원 받으며, 믿지 않는 사람들은 정죄의 부활로 부활하지만 상실된 자들이다.

* 안식일 교회는 하나님의 삼위일체, 하나님의 성육신 부정, 행함으로 구원 받는다는 것을 굳게 믿으며 성경을 최고 권위라고 말은 하지만, 엘렌 G. 화이트의 글들을 성경보다 위에 두고 더 권위 있다고 여긴다. 이런 이단을 WEA가 받아들일려고 시도하고 대화하는 것은 WEA가 종교개혁교회의 모임임을 부정하는 것이다.

* 위의 내용은 WEA가 발행한 ‘Joint Statement of the World Evangelical Alliance and the Seventh-day Adventist Church, 1 Sep 2007’에 근거한 내용이다.
 

7. 안식일 교회는 종교개혁교회가 받아들일 수 없는 이단이다.

1) 안식일 교회는 삼위일체 교리를 일체 부인한다.

2) 안식일 교회는 하나님의 성육신 교리를 전적으로 부정한다. 예수 그리스도가 하나님의 성육신임을 전적으로 부인한다. 예수 그리스도는 하나님의 성육신이 아니라 천사장 미카엘이 성육신한 것이라고 주장한다.

3) 예수 그리스도를 종이라고 부르는데 미카엘이 성육신한 것이기 때문이라고 한다.

4) 예수 믿어도 선행을 통해 자격을 갖추어야 구원 얻는다는 것이다.

5) 안식일을 지켜야 바르게 믿는다는 것이다.

서철원 박사는 서울대학, 총신대 신학대학원(M.Div), 미국의 웨스트민스터 신학원(Th.M), 화란의 자유대학교(Ph.D)에서 연구하였다. 화란의 자유대학에서 칼 발트의 신학을 지지하는 지도교수 베인호프와 다른 발트의 제자 신학자들과의 토론에서 칼 발트의 신학의 부당성을 증명하였다. 발트의 사상을 반박하는 내용을 담은 논문 '그리스도 창조-중보자직'을 관철하여 박사학위를 얻었고, 이 논문이 독일 튀빙겐대학이 선정한 20세기의 대표적인 신학 논문 100편에 수록되어 한국 교회의 위상을 드높였다. 총신대 신대원장 등을 역임하면서 수 십년 동안 목회자들을 길러내는 교수사역에 헌신하다 영예롭게 은퇴한 후에도 여전히 쉬지 않고 연구하시며 <바른믿음>의 신학자문 역을 맡아주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