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2 06:05 (화)
선악과의 용도와 생명나무의 용도에 대한 칼빈의 입장
상태바
선악과의 용도와 생명나무의 용도에 대한 칼빈의 입장
  • 임진남
  • 승인 2020.03.28 22:0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2:9에 대하여 칼빈의 창세기 주석을 보면 하나님께서 아담을 창조하시고 에덴에서 살게 하셨고, 에덴에서 아담은 자신의 힘으로 땅을 다스리고 정복하며 살 것을 명령하셨다. 우리는 보통 아담이 에덴에서 쫓겨나지 않았다면 평안히 일을 하지 않고 먹고 살 수 있었다고 여기고 있지만 칼빈은 에덴에서 아담은 일을 하는 존재였기에 타락이후에 주어진 노동의 고통이 아닌 무죄한 상태에서 일하는 노동에 대한 은혜를 입었다는 것을 말하여 준다(칼뱅 작품선집 4권- 박건택). 이렇게 하나님은 자신의 형상으로 지은 아담이 하나님만을 의지하고 살 수 있도록 선악과와 생명나무를 중앙 동산에 두셨다고 칼빈은 설명하고 있다.

먼저 선악과는 아담이 자신에게 지나친 지혜를 추구함으로써 자신의 지각을 신뢰하여 하나님의 멍에를 벗어 던지고 선과 악을 중재하고 판단하는 존재로 자처하는 일이 없도록 하기 위해 두셨다고 한다. 선악과를 알게 하는 나무를 먹지 말라고 하신 의도는 분명 아담이 일을 하며 시도하는 가운데 자신의 사리분별력을 의지하지 못하게 하시려는 것이었다고 칼빈은 덧붙이고 있다. 하나님께만 매달림으로써, 즉 하나님께만 순종함으로써 인간이 지혜롭게 되도록 하셨다고 강조한다.

우리는 여기에서 아담이 어떤 존재로 창조 되었는지를 충분히 발견할 수 있다. 아담은 이미 완전한 존재, 결함이 없는 존재로 창조된 것이다. 불완전하게 창조되었다면 하나님께서 선악과와 생명나무를 동시에 주시지 않았을 것이다. 생명나무에 대한 칼빈의 설명에서도 알 수 있듯이 칼빈은 하나님께서 아담에게 주신 생명을 생명나무가 다시 줄 수 있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 받은 생명을 상징하고 기념하도록 하시 위함이라고 말하여 준다. 더 나아가 칼빈은 교부들, 특히 어거스틴이 생명나무가 성례론적으로 예수 그리스도를 상징한다고 하는 그것을 인정한다. 결국 인간은 오직 예수 그리스도만을 바라봄으로 인해 자신의 생명을 소유하고 유지할 수 있는 것이다. 생명나무는 ‘하나님 안에 우리가 존재하며 살고 있으며 활동하고 있다’ 는 것을 ‘사실의 선언’으로 본다.

이러한 칼빈의 해석을 종합해서 볼 때 인간은 완전히 영생하도록 창조된 것이 분명하다. 창2:16에서 칼빈은 “아담이 가진 영혼에는 올바른 판단력과 감정을 다스리는 고유한 통제력이 자리 잡았으므로 거기에는 생명도 위세를 떨쳤다. 한편 그의 육체에도 전혀 결함이 없었으므로 죽음을 완전히 벗어났다” 고 설명하여 준다. 그러므로 아담은 창조 시에 영생하도록 창조된 피조물이다.

한편, 일각에서 주장하는 아담의 일시적이고 잠정적이고 영생하도록 창조되지 않은 가변적인 생명에 대한 주장은 성경을 바르게 이해하지 못한 사변이라고 할 수 있다.

임진남 목사는 임진남 목사는 총신신대원(M.Div)에서 공부한 합동교단 소속 목회자이다. 2012년에 김제예본교회를 개척하여 담임하고 있고, 칼빈주의 개혁교회를 이루기 위해 그리스도 중심의 설교와 종교개혁의 위대한 유산인 신앙고백서들 가지고 성도들을 온전하게 세우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개혁신학 연구에 특별한 관심과 소명이 있어 서철원 박사와 함께 신학연구 모임을 진행하는 ‘한국개혁신학연구원’의 총무로 섬기고 있고, 저서로는 설교집 <다니엘이 증거한 복음>, <엘리야가 증거한 복음>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학생 2020-04-07 08:31:55
아담은 선악과를 먹지 않는 한, 즉 하나님의 언약과 믿음에서 벗어나지 않는 한 영생이 지속되게 창조되었습니다. 그것을 부정하면 기독교 신앙을 휘어집니다. 그런데 그가 범죄하여 저주받음으로 하나님께서 그리스도를 통하여 다시 살려 자기의 백성으로 삼으셨습니다. 범죄와 저주로 인해 필연적으로 죽어야만 하는 아담을 부활로 살리셨습니다. 그래서 하나님의 생명과 유사한 생명을 가지게 되는 더 한 복을 받았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아담이 범죄하기 전에 영생이 없었다고 하면 안됩니다. 선악과를 먹지 않는 한 영원히 사는 사람이었습니다.

Minn 2020-04-07 07:00:06
칼빈의 창세기 주석 2:7을 보면 칼빈의 아담에 대한 견해를 볼 수 있습니다.
Paul makes an antithesis between this living soul and the quickening spirit which Christ confers upon the faithful, (1 Corinthians 15:45,) for no other purpose than to teach us that the state of man was not perfected in the person of Adam.
타락 전 아담은 세상 끝의 성도와는 다릅니다. 아담은 영원하고 완벽하게 만들어지지 않았습니다. 그랬다면 타락하지 말았어야 합니다. 그 영원하고 완벽하게 만들어지는 과정을 위해 세상을 만드신 것입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