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중파 청교도 > 능동적 순종의 의
능동순종, 종교개혁 허물어 다시 율법주의-로마교회로 복귀
정이철  |  cantoncrc@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17  20:05:1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능동적 순종, 수동적 순종 교리는 17세기 신학자들에 의해서 구성되었습니다. 이 교리는 종교개혁 신앙의 중심도 아니고 그 정신에도 맞지 않습니다. 성경적으로 전혀 불가한 내용입니다. 신약 성경에 전혀 없는 가르침이고, 17세기 신학자들이 사변적으로 만들어낸 것입니다.

네덜란드의 대표적인 개혁신학자 헤르만 바빙크 (Herman Bavinck, 1854~1921)가 아무 반성 없이 17세기에 형성된 사변적 신학을 그대로 받아들였고, 미국의 루이스 벌코프(Louis Berkhof, 1873~1957)가 전달해서 문제가 된 것입니다. 이전에 바빙크와 벌코프의 신학전통을 따라갔을 때, 나도 동일하게 생각하고 가르쳤습니다. 그러나 잘못되었음을 알고 저의 신학에서 폐기하였습니다. .

능동적 순종은 그리스도는 율법 수여자이므로 율법을 지킬 의무가 없는데, 자원해서 지켰으므로 능동적 순종이라는 것입니다. 수동적 순종은 그리스도가 하나님의 작정대로 죽으셨으므로 십자가의 죽음을 수동적 순종이라고 합니다. 그리스도께서 수동적 순종인 십자가의 죽음으로 죄 용서를 가져오고, 능동적 순종으로, 즉 율법준수로 의를 획득하여 그 의를 우리에게 전가하심으로 우리가 의롭게 되어 영생에 이르렀다는 것입니다.

이런 두 가지 가르침은 종교개혁의 칭의 교리를 완전히 무너뜨리는 사상입니다. 능동적 순종의 교리에 의하면, 그리스도가 율법을 다 지켜 의를 이루었으므로 우리도 율법을 지켜야 한다는 귀결에 도달합니다. 종교개혁 교회가 율법을 지키고 선행을 해야 구원 얻는다는 그릇된 신앙으로 다시 돌아가게 만들었습니다. 이것은 기독교가 은혜의 종교 됨을 완전히 부정하는 처사입니다. 믿음과 율법준수, 곧 선행을 해야 완전한 구원을 얻는다는 율법주의에 도달하게 만들었습니다.

그리스도는 십자가상의 죽음으로 죄 용서를 가져오고, 그의 율법준수로 의를 가져와서 그리스도를 구주로 믿는 우리를 영생에 이르게 하신 것이 아닙니다. 그리스도는 십자가의 죽음으로 죗값을 갚으시어 죄 용서를 가져 오셨습니다. 이 죄용서가 곧 우리의 의입니다. 이 의는 오직 믿음으로 받습니다.

그리스도께서 십자가에서 피 흘리심으로 율법의 요구를 다 성취하셨습니다. 십자가에서 피 흘리심으로 율법을 완성하셨습니다. 그리스도가 율법을 완성하신 것은 율법의 요구대로 죗값을 갚으라는 요구를 성취하신 것입니다. 율법의 조문들을 다 지켜서 율법을 성취하신 것이 아닙니다. 그런 것은 신약에 전혀 없습니다. 율법의 요구를 성취하신 것은 죗값을 갚으라는 율법의 요구를 성취하시려고 율법대로 죽으신 것입니다.

그리스도께서 율법의 요구 곧 죗값을 갚으라는 요구를 다 성취하시므로 믿는 자의 죄를 다 용서하시고, 모든 율법의 요구를 폐하셨습니다. 믿는 자들에게 더 이상 구원을 위하여 율법을 준수하라는 요구가 제거되었습니다. 믿는 자들에게서 율법준수의 의무가 해제되었습니다.

믿는 것은 주 예수께서 십자가에 죽으심으로 죄용서, 곧 예수 그리스도가 우리 대신에 의를 완전히 성취하셨다는 것을 믿는 것을 말합니다. 이렇게 그리스도의 구속사역으로 죄 용서를 이루신 것을 믿는 것이 구원 얻는 믿음입니다. 그 외에 선행이나 율법준수를 해서 완전한 구원을 얻는 것이 아닙니다.

이런 신학을 새 관점학파라고 하는데, 그리스도를 성경대로 믿지 않고 구원을 알지 못하는 자들이 만들어낸 사변입니다. 능동적 순종의 의, 수동적 순종의 의 교리는 전적으로 사변의 산물이고 신약의 가르침이 아닙니다. 우리는 주 예수를 믿는 믿음으로 죄용서 받아 영생하게 되었습니다. 하나님이 사람이 되셔서 우리의 죗값을 그의 피로 갚으셨습니다. 그리스도가 십자가의 죽음으로 죄 용서를 가져오고 능동적 순종으로 의를 가져와서 우리에게 전가함으로 영생에 이르렀다는 주장은 신약에 아무 근거가 없습니다.

그런 이론으로 신학을 전개하는 것은 십자가의 구속사역을 완전히 허무는 일입니다. 이렇게 율법주의가 살아나면 구원의 기쁨이 없어지고 다시 율법을 지켜야 된다는 주장이 다시 성하게 되어 우리도 선행을 해야 구원 얻는다는 종교개혁 이전의 로마교회의 가르침으로 복귀하는 것입니다. 

 

서철원

정이철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바른믿음
최근 3개월 동안의 중요 기사 10
후원방법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2118 Ann Arbor-Saline rd, Ann Arbor, MI 48108(USA)
대표(발행,편집):정이철(734 678 7133, cantoncrc@gmail.com)  |  편집자문: 정태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이철
Copyright © 2019 바른믿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