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도의 능동적, 수동적 순종인가? 수동적 순종만인가?
상태바
그리스도의 능동적, 수동적 순종인가? 수동적 순종만인가?
  • 신원균
  • 승인 2019.02.02 11:51
  • 댓글 1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원균 교수

그리스도의 ‘능동적 순종’과 ‘수동적 순종’은 후대에 와서 ‘그리스도의 의’를 어떻게 좀 더 구체적으로 표현하는가에 대한 조직신학적 연구에서 발전됐습니다. 차츰 조직신학에서는 능동순종과 수동순종으로 자리 잡았지만, 오히려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서 시대는 이 부분에 대한 표현이 논쟁 중이었기 때문에 신조도 ‘순종’, ‘죽으심’, ‘희생제사’, ‘만족’ 정도로 고백하였습니다.

당시 그리스도의 의에 대해서 능동순종과 수동순종으로 더 구체화해서 나누고 싶어 했던 학자들이 있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고 전체를 포괄하는 형태로 그저 ‘순종’이라고만 표현한 것입니다. 당시에는 다음의 세 개의 입장을 가진 3파 정도가 있습니다. 첫째, 수동적 순종으로 모든 것을 담고자 했던 입장입니다. 둘째, 능동적 순종과 수동적 순종을 구체적으로 나누고자 했던 입장입니다. 셋째, 둘 다 포괄하는 형태로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서의 입장인데, ‘순종’으로 표현하고자 했던 입장이 있었습니다.

이 부분에 대한 불만족으로 존 오웬을 중심으로 회중교회 측에서 새로 고백한 ‘사보이선언’의 10장에서는 능동순종과 수동순종으로 명확히 구분했습니다.

“모든 율법에 대한 그리스도의 능동적 순종과 수동적 순종을 전가함으로써”(by imputing Christ’s active obedience to the whole law, and passive obedience)

그러나 웨민은 이미 이런 논쟁의 위험성과 어려움을 인지하여 그리스도의 의와 관련된 순종 개념을 조금 여유롭게 정리하였습니다. 8장 5항에서 그리스도의 속죄의 성격을 다음과 같이 말하였습니다.

“주 예수께서는 영원하신 성령을 통하여 단번에 자신을 하나님에게 드리신 그의 완전한 순종과 자신의 희생제사에 의해 그의 아버지의 공의를 충분히 만족케 하셨다”(by his perfect obedience, and sacrifice of himself).

11장 1항의 칭의 부분에서는 “그리스도의 순종과 만족을 그들에게 전가시킴으로써”(but by imputing the obedience and satisfaction of Christ unto them)라고 하였고, 3항에서는 “그리스도께서 그의 순종과 죽으심으로 말미암아”(by his obedience and death)라고 복합적으로 표현했습니다.

따라서 서철원 박사님의 십자가를 초점으로 수동적 순종을 좀 더 강조하는 조직신학적 표현은 이미 웨민시대에도 있었던 주장이기에 이해할만한 것이고, 사보이선언 이후 주류 조직신학에서 좀 더 구체적으로 두 부분으로 표현한 것도 충분히 수용되는 것이지, 이것을 가지고 지나치게 싸울 문제가 아닙니다. 모두 예수님의 의의 전가를 통해서 이신칭의를 얻는다는 것은 함께 인정하기 때문입니다.

결국 그 다음의 구체적 내용을 어떻게 표현할 것인가의 문제였던 것입니다. 이런 면에서 웨민은 정말 훌륭한 선택을 한 것입니다. 바로 이런 신학적 논쟁 때문에 항상 성경해석의 규범은 공교회적 신조에 머물러야 한다는 것입니다. 이 정도의 내용을 벗어나지 않는 범위 내에서는 각자의 풍성한 해석으로 서로 존중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이 이하로 내려가면 비판을 받을 수 있는 것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수고하셨습니다. 2019-02-12 15:27:03
부활은 우리를 의롭다 하시기 위함이 아니고...
예수의 주장이 맞다,
고로 예수를 믿는 너희의 믿음이 옳다,
너희, 즉 "예수를 믿는 너희가 의롭다," 는 것을 증명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결과적으로 예수는 믿는 자들의 의를 위하여 부활하셨다!!!!!


이렇게 정리를 하는 것으로 하겠습니다. 그 동안 수고 하셨네요.

언이네 2019-02-12 13:02:07
교수님 감사하네요. 하지만 이곳 바른 믿음에서 그렇게 얘기하시면 이단으로 정죄 받습니다.

바울처럼 2019-02-12 12:26:32
그렇습니다.

칭의를 받은 주체가 예수님 => 적극적 칭의(객관적 칭의)
그리스도의 제자들에게 칭의의 전가 => 소극적 칭의(주관적 칭의)

이렇게도 구분할 수 있다고 합니다...^^

진리의검 2019-02-12 11:20:56
바울처럼님과 김리훈 장로님 칭의의 근거에 대해서 치열한 논쟁을 마치셨으니 참고해주셨으면 해서 글을 올립니다

사도바울께서 주장하는 예수그리스도를 죽음에서 살린주체는 하나님의 부활의 영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즉 예수님께서 아버지 하나님의 뜻에 따라 대속의 십자가에서 죽으심으로 희생하셨기에
아버지 하나님께서 예수님의 의로움을 보시고 부활의 영으로 살리신것 두분께서 공히 인정하실것입니다

그렇다면 예수님의 복음을 따를는 제자된 저희들에게 있어서 어떠한 경우에 부활의 영이 임하느지가 중요한 핵심포인트가 될것인바 예수님의 제자인 저희들은

"예수님이 지신 대속의 십자가를 바라보고서
1. 죄인임을 깨달아
2.진심으로 회개를 하고
예수그리스도의 제자로 살아가겠다고 결단하게 될때에"

아버지 하나님으로 부터 죄사함과 칭의의 은혜를 받는다는 것일진대

다분히 두분께서 속죄만이냐 부활을 포함한 것까지냐라는 의제 설정과
칭의를 받은 주체가
얘수님인가 아니면
그리스도의 제자들인가에 대한 명확한 근거를 구분하지 않은신데 따른
논쟁의 초점이 흐려지신것 같으신데 두분의 의견은 어떠하신지요?

김리훈 2019-02-12 00:23:56
‘바울처럼 님’과의 대화 에서 칭의의 시점에 대해 저도 많은것을 배웠습니다. 대부분 토론자들은 그리스도의 대속의 죽으심 이라고 하였고 저와 몇 분들은 성령세례 받은 이후 라고 하였으며 개인 종말시 심판대 앞에서 라고 하였습니다. 저도 마지막 견해를 또한 지지하는 것이 예수님께서 부활 하셔서 하나님 보좌 우편에서 택자들을 위해 중보 하심으로 칭의의 진위가 판결 되기 때문입니다. 십자가 사건은 ‘예수 그리스도의 대속의 죽으심과 부활하심’을 다 포함한다고 저는 믿습니다. 저는 여러분들의 의견을 다 respect 합니다. 감사합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