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단옹호 > 김영한
김영한은 (고)차영배 박사가 생전에 입신했다는 말을 왜하는가?
정이철  |  cantoncrc@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08  22:59:4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김영한 교수가 최근 소천하신 전 총신대 총장 (고)차영배 박사를 추모하는 글을 <코람데오>에 올리셨다. 그런데 그 글을 보고 “이게 과연 고인을 추모하는 글인가? 고인을 욕보이는 글인가?”하는 생각이 들었다.

김영한 박사의 신학은 복음의 진리를 더럽히고 왜곡하는 좀 이상한 신학이라고 평소에 생각하였다. 왜냐하면 한국의 대표적인 거짓 영의 사람 신사도 운동가 손기철의 성령에 대한 주장이 개혁교회들이 받을 수 있는 건전한 내용이라고 두둔하는 평가를 공개적으로 하여 한국교회를 어지럽히는 것을 보았기 때문이다. 그래서 김영한은 지금 <바른믿음>에 이단옹호자로 분류되어 있다.

종종 <코람데오>에 방문하여 무슨 글들이 있는지 보는데, 오늘 김영한 교수의 최근 소천하신 (고)차영배 박사를 추모하는 글이 있어 읽었다. 김영한 박사는 다음과 같이 (고)차영배 박사가 성령체험이 많았고, 성령체험을 무척 후학들에게 강조했다고 말했다. 

“차영배는 초창기 신앙시절인 1950년대 중반 기도하는 가운데 성령의 뜨거운 체험을 하게 되었다. 그는 불과 같은 성령이 구체적으로 임하는 데 몇 시간 동안이나 지속되는 강력한 성령의 임재를 체험하고 난 후에 중생과 죄 사함의 체험이 아주 구체화 되었다고 증언하였다.”(김영한, 성령신학자 고 차영배를 추모하며(코람데오, 2018.9.7)

“그는 성령 체험이란 추상적인 것이 아니라 성령 임재 날자와 영적 변화 내용까지 간증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가르쳤다. 그가 기도원에서 체험한 성령 체험은 아주 구체적인 것이었기 때문에 기독교학술원 영성학 수사과정에 지원한 목사생도들에게도 성령 체험에 관한 구체적인 내용까지 물었다.”(김영한, 성령신학자 고 차영배를 추모하며(코람데오, 2018.9.7)

그런데 다음의 내용은 조금 황당하였고, 한편으로 약간 화가 나기도 했다. 김영한 박사는 (고)차영배 박사가 생전에 입신하기도 했다고 다음과 같이 말했다. 

“필자가 20년 전 영월에 있는 기도원에 ‘학술원 초청 사경회로 차영배와 함께 간 적이 있었다. 차영배는 함께 기도하는 가운데 30년 전 그에게 임재한 성령의 체험을 다시 하게 되었다. 그는 잠간 입신상태에 들어갔다. 그가 다시 은혜를 체험하고 귀가 후 그 체험을 아들에게 간증했다.”(김영한, 성령신학자 고 차영배를 추모하며(코람데오, 2018.9.7)

(고)차영배 박사가 생전에 잠시 입신 상태에 빠진 적이 있었다는 것이다. 세상에 이게 왠 말인가? 입신이라니 ... 성경에 입신이라는 은사나 입신을 일으키는 성령의 역사하심에 대한 말씀이 어디에 있는가? 바울이 입신하여 삼층천에 갔다 왔다고 하는데, 그것은 바울이 특별계시를 기록하여 신약 교회를 세울 사명과 직분을 받은 특별한 사람이므로 일반 사람들이 듣지도 보지도 못한 특별계시를 경험하게 하신 것으로 해석되어야 한다. 그리고 그 후에 바울이 계속 그런 일을 경험했다는 증거도 없고, 기독교 2,000년 역사에서 바울의 신앙을 이어받은 건전한 사람들 중에서 그 누구도 그런 일을 경험했다는 사람을 전혀 찾을 수도 없다.

입신은 거짓 영의 역사를 달고 사는 사람들에게서 나타나는 대표적인 불건전 현상이다. 미국에서는 오순절 여자 부흥사 케더린 쿨만과 제이미 맥퍼슨이라는 여성 영성가들이 빈번하게 일어났던 일이다. 그 일로 인해 사람들이 그 여자들을 많이 추종했었다. 거짓되고 사기성 넘치는 베니 힌이 그 여자들의 무덤에 찾아가서 능력을 구하여 받은 것으로 유명하다. 한국에서는 무당들이 굿하다가 입신하기를 잘 한다고도 알려져 있다.

그런데 총신대 교수로 오래 봉직하셨고, 총신대의 총장직도 역임하신 한국의 대표적인 개혁신학의 거장이었다고 평가되는 (고)차영배 교수님이 성령체험을 강조했다는 것은 들었어도, 입신까지 했다는 사실은 김영한 교수의 차영배 박사에 대한 추모의 글에서 처음 들었다. 아이고! ... 이게 왠 소리인가? 정말로 차영배 교수님이 생전에 입신한 적이 있었다 해도, 김영한 박사가 심한 바보가 아니라면 그런 내용을 글로 쓰지는 않았어야 한다. 그 글을 읽은 많은 총신동문들이 느꼈을 수치심에 대해 김영한 교수는 조금이라도 생각해 보아야 할 것이다. 또한 그 가족들이 느끼는 부끄러운 심정도 생각해 보기를 바란다. 지금이라도 그 부분을 지우면 좋겠다.

그리고 김영한 교수는 (고)차영배 박사님이 시작하신 ‘기독교학술원’에 대한 자신의 각오를 다음과 같이 말했다.

“설립자의 뜻을 받들어서 기독교학술원은 성령을 높이는 학술활동을 앞으로 지속적으로 할 것이다. 이것이 하나님의 사람 차영배의 뜻이었다. 성령을 높이는 학술활동은 그분의 소천 후에도 지속될 것이다.”(김영한)

‘성령을 높이는 활동’이라는 말이 과연 기독교 사상과 신앙에서 옳은 것인가? 무슨 개념으로 이런 소리를 하는지 모르겠다. 성경적 기독교에서 성령은 자신을 드러내지 않고, 자신을 자랑하지 않고 오직 예수 그리스도를 선전하고 예수 그리스도에게 영광을 돌아가게 하시는 분이다.

그래서 성령이 역사하시면 그 모습은 반드시 예수 그리스도가 높아지고 예수 그리스도가 선전되는 복음전파 및 복음교육이 강화되는 현상이 있을 뿐이다. 대체 무엇이 성령을 높이는 학술활동이라는 것일까? 예수님은 성령에 대해 말씀하시기를 성령이 자신의 나라와 자신의 이름을 높이지 않고 오직 예수님 자신을 드러내고 높이심으로 하나님의 작정과 구원을 이루어가신다고 하셨다.

“보혜사 곧 아버지께로서 나오시는 진리의 성령이 오실 때에 그가 나를 증거하실 것이요”(요 15:26)

“그가 내 영광을 나타내리니 내 것을 가지고 너희에게 알리겠음이니라”(요 16:14)

(고)차영배 박사님과 김영한이 성령신학을 부지런히 한다는 말을 들어보았다. 성령신학이라는 것이 성령을 높이는 신학 활동이었던 모양이다. 그런데 성령을 높이는 신학 활동이란 나라 망치는 독립운동과 같은 말이다. 세상에 나라 망치는 독립운동이 있을까? 성령을 높이는 성령신학이라는 것이 바로 그런 것이다.

성령을 높이는 신학을 하면 교회는 망한다. 왜냐하면 교회는 예수 그리스도와 말씀 중심이어야만 하나님의 교회가 되기 때문이다. 성령을 교회의 중심으로 만드는 성령신학은 안 된다. 보이지 않게 역사하시는 성령의 도우심과 조명으로 예수 그리스도와 말씀 위에 서야 하고, 그렇게 하나님 아버지에게로 나아가야 한다. 무슨 성령을 높이는 학술활동을 한다는 것인가? 나라 잡는 독립은 아니함만 못하다. 김영한 박사는 더 고인을 부끄럽게하지 말고, 고인의 허물을 들추지도 말기 바란다.  

정이철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obrigado 2018-09-12 04:05:28

    성령을 높이는 학술활동을 한다고 하는데, 그 이유가 '하나님의 사람 차영배의 뜻'라고 한다. 언제부턴가 사람이 더 높은 신학이 되었고, 사람의 업적이 더 높은 학교가 되어가고 있음에 가슴이 아프다.
    그렇다면 이 활동은 하나님의 뜻은 아닌듯 하다. 차영배의 뜻이고, 김영한의 뜻이므로 이것을 추종해서는 안될 것 같다. 장신에 가면 온통 업적이나, 인물로 가득하다. 가톨릭과 다름이 없다. 이제 총신도 이런 방향으로 가는듯 하다. 하나님의 뜻이 사라진 곳, 하나님이 없는 곳이 되어감에 안타깝다.
    사람의 뜻은 모든 사람을 온전히 기쁘게 하지 못한다. 그러므로 모든 사람이 함께 기뻐할 수 있는 하나님의 뜻을 따라 모든 활동을 해야 한다. 이것이 진정한 성령의 지배를 받는 그리스도인이 아닐까싶다.신고 | 수정 | 삭제

    • 성령체험 2018-09-11 09:16:32

      고인 차영배는 바빙크 신학을 한국에 소개한 정통신학자로서 정통신학의 테두리 안에서 성령론을 활성화하는 신학을 하고자 하였다. 그는 정통신학이 교리에 치중하여 등한시한 성령의 지속적 역사를 강조하면서 한국교회와 신학계에 성령론을 활성화하는데 크게 기여한 신학자로 자리매김한다.

      그는 성령 체험이란 추상적인 것이 아니라 성령 임재 날자와 영적 변화 내용까지 간증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가르쳤다.(크리스천투데이발췌)
      .....


      성령의체험 은 우리가 하나님의 말씀(성경)을 진리(logos)로 알며 Rhematos Christou 예수 그리스도의(Rhema) 말씀.을듣고 행해지는 자동적 역사입니다.

      그러므로 성령체험은 믿음으로 그리도를 주로 시인 하는순간부터 역사하시것입니다

      요한복음 14:15-18
      “너희가 나를 사랑하면 나의 계명을 지키리라 내가 아버지께 구하겠으니 그가 또 다른 보혜사를 너희에게 주사 영원토록 너희와 함께 있게 하리니 그는 진리의 영이라 세상은 능히 그를 받지 못하나니 이는 그를 보지도 못하고 알지도 못함이라 그러나 너희는 그를 아나니 그는 너희와 함께 거하심이요 또 너희 속에 계시겠음이라 내가 너희를 고아와 같이 버려두지 아니하고 너희에게로 오리라”

      날짜 와 성령체험은 개인적으로 소중할수있으나 그것을 보편적 믿음으로 확장한다는것은 명백히 이단적
      발언입니다신고 | 수정 | 삭제

      바른믿음
      최근 3개월 동안의 중요 기사 10
      후원방법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2118 Ann Arbor-Saline rd, Ann Arbor, MI 48108(USA)
      대표(발행,편집):정이철(734 678 7133, cantoncrc@gmail.com)  |  편집자문: 정태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이철
      Copyright © 2018 바른믿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