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32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신앙칼럼] 주기도문의 여섯째 간구, "우리를 시험에 들게 하지 마옵시고"
우리를 시험에 들게 하지 마옵시고(Lead us not into temptation)여섯째 청원은 우리의 청원(We-Petitions)의 마지막 청원으로 마태복음에는 전절 "우리를 시험에 들게 하지 마옵시고"와 그리고 후렴으로 나오는 후절은 "다만 악
김석원   2019-01-14
[신앙칼럼] 개혁주의 교회는 축도를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
한국교회는 전 세계교회에서 매우 드물게 교파적으로 장로교회가 7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데 주일 예배의 순서에서 축도가 루터나 칼뱅이 행하고 루터교회와 유럽의 개혁교회들이 사용하는 ‘아론의 축도(민 6:24-26)’가 아닌 미국 침례교회와 미국 장로교
김만옥   2019-01-07
[신앙칼럼] 개혁주의 교회는 새벽기도회를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
한국교회는 전 세계교회와 색다른 신앙생활의 규범(regula fidei)으로 여러 가지가 있는데 대표적으로 십일조와 새벽기도회다. 그래서 공적 모임으로 주일부터 새벽기도회를 시작하는 교회들이 적지 않고 중시하여 직분 임명에도 주일성수와 십일조를 넘어서
김만옥   2019-01-01
[신앙칼럼] 개혁주의 교회는 송구영신예배를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
해마다 연말이 되면 여러 모임들이 많고 새해를 맞이하여 준비하는 모습을 볼 수 있고 교회도 새해를 맞이하여 준비하는 것 중에서 제일 중요시 하는 것이 바로 ‘송구영신예배’다. 그런데 이러한 예배가 과연 성경적이고 개혁주의 전통에서 받아들일 수 있는가를
김만옥   2018-12-26
[김주옥] UN의 목표는 신세계질서의 단일정부와 세계종교인가?
유엔은 1945년 CFR(미국외교협회)의 주도로 50개국의 대표들이 모여 설 립되었다.1 창립회의에는 74명의 CFR 회원이 참가했는데 CFR은 잘 알려 진 대로 프리메이슨의 하부기관이다.2 본부 건물도 대표적 프리메이슨인 록펠러가 기증한 땅 위에 지
김주옥   2018-12-21
[김리훈] 앞으로 우리 생애에 크리스마스가 몇 번이나 더 있을까?
나는 이곳 Las Vegas에서 26년간 치과(보철 치과) 의사로서 일하고 있다. 환자 중 90 percent가 senior 들이다. 그러다 보니 환자 중 몇몇 사람들은 더 이상 이 세상 사람들이 아니다. 2018년도 들어 나의 환자들뿐만 아니라 주변
김리훈   2018-12-19
[신앙칼럼] 개혁주의 교회는 성탄절을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
해마다 12월 25일이 되면 교회들은 제일 바쁘다. 그 이유는 성탄절 행사를 준비하여 성극도 하고, 선물 나누기도 하고, 각 기관마다 찬양도 하고, 새벽송도 하고, 이웃초청도 하고, 성찬식도 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기념하는 축하를 한다.그런데 과연
김만옥   2018-12-15
[고경태] 조나단 에드워즈의 광의적 구속 개념과 엄밀한 구속 개념
조나단 에드워즈(Jonathan Edwards, 1703-1758)의 「구속사」라는 저술이 있다. 에드워즈가 노샘프턴(Northampton) 교회에서 1739년에 6개월 동안 설교한 30편의 원고를 그의 사후에 스코틀랜드의 존 어스킨(John Ersk
고경태   2018-12-14
[신앙칼럼] 여섯 번째 간구: "우리를 시험에 들게 하지 마옵시고"
"우리를 시험에 들게 하지 마옵시고 다만 악에서 구하옵소서"(마 6:13)주기도문의 여섯 번째 간구(The Sixth Petition)는 "우리를 시험에 들게하지 마옵시고 다만 악에서 구하옵소서"이다. 이 간구의 위치는 우리의 청원(We-Petitio
김석원   2018-12-14
[고경태] 미국에서 ICBM 날리는 김세윤, 정이철에 대한 상반된 반응
어떤 목사가 나에게 유투브 동영상 두 편을 보냈다. ‘리얼 크리스천 1부’, ‘리얼 크리스천 2부’라는 제목의 두 개의 영상이었다. 미국 뉴저지의 신사도-행위구원론 교회라고 소문한 ‘사랑과진리교회’의 벤자민 오 목사가 김세윤, 권연경, 최갑종, 알리스
고경태   2018-12-01
[고경태] 학문하는 사람들의 책을 많이 사 주는 것이 지식 사회의 미덕이다
필자는 “책은 읽는 것이 아니라 사는 것이다”라고 강의 시간에 학생들에게 강조하기도 한다. 학생이 교과서와 참고도서 등 관련도서를 구입하는 것이 학습하는 사람의 중요한 준비 자세이고 항속적으로 공부하는데 필요한 자세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이러한 예에
고경태   2018-11-30
[김주옥] 성령운동,영성운동,뉴에이지,신사도,대각성신비주의 비슷 비슷
「영성과 건강」이라는 뉴에이지 잡지에 “적극적인 에너지를 증가시킬 수 있는 4가지 영적 기본훈련”이라는 제목으로 이런 글이 실렸다."조용한 곳에서 평안하게 앉으라. 핸드폰을 끄고 문을 닫으라.눈을 감고 내쉼과 들이쉼의 호흡에 집중하라.만일 생각이 오고
김주옥   2018-11-28
[임진남] 칼빈은 하나님 말씀에 순종하는 것이 신앙의 경험이라고 했다
개혁주의 신학자 존 그레샴 메이천은 오늘날 현대교회가 신비주의와 은사주의로 기울어진 것은 신앙에 대하여 반지성적인 영향이라고 보고 있다. 현대 기독교의 신앙을 반지성적이라고 비판하는 것은 정당하다. 왜냐하면 기독교는 정확히 지적인 것을 무시하지 않기
임진남   2018-11-22
[김주옥] 지금 이 시대에도 선악과를 먹으라는 강한 유혹이 있다
뉴에이지는 프리메이슨에 의해 만들어졌고 프리메이슨은 공개적으로 루시퍼를 찬양하는 사탄숭배집단이다. 그러나 인간의 본능과 감정을 지지해주며 상처를 치유해주겠다는 뉴에이지를 악하다고 비난할 수 있을까? 그것의 악한 열매가 맺히기까지는 오랜 시간이 걸릴지도
김주옥   2018-11-16
[정대운] <정대운 목사>한국교회가 살 길은 '이신칭의'복음 회복
많은 이단들과 조용기, 문희곤, 하용조 목사의 사역이 지닌 결정적인 문제는 행위구원론을 퍼뜨리는 것이다. 종교개혁자들이 목숨 걸고 지켜온 ‘이신칭의’ 교리는 사라지고 다시 로마 가톨릭이 주장한 행위구원론이 한국교회를 뒤엎고 있다. 한국교회에서는 교리적
정대운   2018-11-13
[김주옥] 더 진실하게 자기 자신이 될수록 우리는 더 하나님이 된다
영적 재활과 자가 치료현대인은 상처와 우울증으로 가득하다. 술/마약/음식 중독자와 정신질환자들도 계속 늘고 있다. 뉴에이지는 이런 문제의 해결을 위해 가정치유, 개인상담, 또는 자가치료를 위한 세미나, 책, 테입 등을 소개한다. 그들은 ‘의식의 확장’
김주옥   2018-10-22
[김리훈] 예배는 구원받지 못한 불신자가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
예배는 십자가에서 나타난 하나님의 영광을 바라보는 인격적인 피조물의 반응 입니다. 하나님의 형상대로 지으심을 받은 인간은 예배를 통하여 하나님께 영광 돌리는 것입니다. 그러나 자연은 자연 그대로를 통하여(by reflection), 하나님의 영광 즉
김리훈   2018-10-09
[김주옥] 영성, 명상, 요가, 초월적 명상, 채널링, 스피릿 가이드, 전인치유
초능력과 뇌과학뉴에이지가 지식인의 관심을 끌 수 있었던 것은 저들의 초능력을 과학으로 설명하기 때문이다. 오랜 동안 참선이나 명상을 하게 되면 그들의 뇌가 알파 상태에 들어가게 되는데, 그때 이성의 기능이 약해지고 비범한 상태로 변화되면서 고도의 집중
김주옥   2018-09-29
[이창모] 유석근의 <알이랑 민족>에 넘쳐나는 유해물질들(2)
글을 시작하며필자의 이전 글 “유석근의 [알이랑 민족]에 넘쳐나는 유해물질들(1)”에서 살펴 본대로 유석근 목사는 [알이랑 민족]에 영적 유해 물질들을 도배해 놓았다. 다시 한 번 아래 글에서 그가 얼마나 황당한 주장들을 하면서 유해한 쓰레기들을 만들
이창모   2018-09-17
[임진남] 나에게 맞는 교회가 있는가?
오늘날 사람들은 자신들에게 맞는 교회를 찾고 있다. 교회를 다니다가 마음에 맞지 않으면 교회를 쉽게 떠나 다른 교회로 옮긴다. 이 때 한 결 같이 말한다. “그동안 교회를 다녔는데 우리가정과 맞지 않는 교회라고 여겨 교회를 옮기기로 했습니다”고 한다.
임진남   2018-09-15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후원방법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2118 Ann Arbor-Saline rd, Ann Arbor, MI 48108(USA)
대표(발행,편집):정이철(734 678 7133, cantoncrc@gmail.com)  |  편집자문: 정태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이철
Copyright © 2019 바른믿음. All rights reserved.